대학교육연구소 김삼호 연구원은 “대학본부가 대학발전을 무기로 모든 구성원이 일치단결해야 한다는 논리를 내세우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 말마따나 대학이 위기상황이라해도 학내 구성원의 권리가 억압되는 것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 <기사 전문>

 

[기사 관련 논평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대학교육연구소 이수연 연구원은 “각종 규제 완화가 우수 교육기관을 유인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대학에 경제적 이익만을 주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연구원은 이어 “규제 완화만을 통해서는 교육수지를 개선할 수도 교육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도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기사 전문>

 

[기사 관련 논평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임희성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교육부의 구조개혁 연계 방안은 결과적으로 지방대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각기 다른 환경에 놓여 있는 지방대와 수도권대의 특성화 사업 내용과 지표가 동일하기 때문이다. 교육여건과 재학생 충원율, 취업률, 정원 감축 대비 가산점 등을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는데, 상대적으로 우월한 여건의 대학들은 재정지원과 정원 감축을 저울질할 수 있지만 상황이 열악한 지방대 입장에서는 모든 기준들을 100% 따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임 연구원은 “결국 정원 감축은 지방대에 쏠리고 지방대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제목대로 지방대를 육성하겠다는 취지라면 지방대 육성책과 정원감축을 별도로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 전문>

 

[기사 관련 논평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임희성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수도권의 상위권 대규모 대학들은 자율적으로 정원 감축을 할 가능성이 낮아 '공룡대학'들의 규모를 줄이기엔 역부족이 될 것"이라며 "결국 큰 예산을 들여 지방대의 구조조정만 부추기는 사업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기사 전문>

 

[기사 관련 논평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EBS>지방대 살리기에 1조 원‥실효성은?

언론속의연구소 2014.02.05 22:37 Posted by 대학교육연구소

 

 

인터뷰: 임희성 연구원 / 대학교육연구소

"정원감축 관련해서 최대 100점에서 5점이 부여되었기 때문에

대학들은 정원감축을 통해서라도 이 재정지원 사업에

선정되려고 할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사 전문>

 

[기사 관련 논평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