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성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학령인구 급감은 모든 대학이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문제인데, 단계별 평가를 통해 하위그룹에만 정원감축이나 통폐합과 같은 책임을 지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사 전문>


[기사 관련 자료]


[대교연 논평] 대학 양극화 심화 우려되는 ‘2주기 대학구조개혁'(170310)


[대교연 논평] 지방대학 두 번 죽이는 2주기 대학구조개혁 방안(161129)


[대교연 논평] 재정지원 무기로 한 정부정책이 이대 사태 근본원인(160801)


[대교연 논평] ‘대학구조개혁법’ 미래 보여준 서남대 ‘정상화 방안'(160608)


[대교연 논평] 총선 전날 '청년 일자리 5만개 만들겠다'는 교육부(160412)


[대교연 논평] 우격다짐 ‘경제발전’ 논리에 종속된 대학교육 정책(151028)


[대교연 발간자료] 1999년 이후 대학 정원 증가분의 1/3 경영학과(150626)


[대교연 기고문] 일자리 창출은 대학이 아닌 정부의 책임(150317)


[대교연 논평] 중앙대의 기업식 구조조정, 무엇을 위함인가?(150227)


[대교연 논평] '대학 직업교육기관화'에 올인한 2015년 교육부 업무계획(150128)


[대교연 보고서] 대학 구조조정 현황과 전망(150122)


[대교연 발간자료] 정부 ‘인력수급전망’에 따른 공대 증원, 타당한가?(16011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